[테마캠퍼스/가천대] 소프트 파워로 첨단산업 선도하는 미래 인재 양성

  • 작성일: 2021-05-28 19:00:00

상상력과 실험정신으로 무장 ‘최고의 AI·SW 인재’ 배출
과기부 SW중심대학 1‧2단계 사업 연속 선정… 6년간 110억 원 투입
‘Ntree캠프’·‘P(project)-유연학기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 교육 혁신 앞
차세대반도체 등 첨단학과 4개 신설, 미래 산업 주역 양성에 총력
‘프로젝트 기반 학습’ 도입… 현장 중심의 커리큘럼 설계해 교육 효과 극대화

가천대 소프트웨어 전용 강의실에서 교수의 지도에 따라 학생들이 코딩을 하고 있다. (사진=가천대)
가천대 소프트웨어 전용 강의실에서 교수의 지도에 따라 학생들이 코딩을 하고 있다. (사진=가천대)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가 소프트 파워를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인재양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가천대는 지난 2020년 국내 학부에서는 최초로 인공지능(AI)전공을 신설했다. 2021학년도 입시에서는 모집인원을 150명으로 대폭 늘렸다. 앞서 2002년 국내 최초로 소프트웨어(SW) 단과대학을 설립하기도 했다. 2015년에는 SW중심대학에 선정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SW 전문인력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SW 역량을 기반으로 가천대는 2016년부터 전교생 SW교육을 의무화하고 2019년에는 SW Passport(인증제) 제도도 도입했다. 가천대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SW중심대학 2단계 사업에 연속 선정됐다.

가천대는 이와 함께 미래산업을 이끌 인재양성을 위해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보안 △차세대반도체 △스마트시티융합학과 등 4개학과를 신설하고 올해 첫 신입생을 선발한다. 특히 판교테크노밸리와 인접한 이점을 활용해 산학연 협력을 강화하고 산업 변화와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지식과 기술을 커리큘럼에 적극 반영하는 등 현장감 있는 교육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역량인 ‘창의력’과 ‘융합역량’을 키워주기 위해 신입생 전체를 대상으로 창의 융합 프로그램 ‘Ntree캠프’를 실시하고 있으며 3학년 2학기에 몰입형 프로젝트 학기 ‘P(project)-유연학기제’를 도입해 교육 혁신에 앞장서고 있다. 이길여 총장은 “SW와 AI는 이제 더 이상 단순한 학문분야가 아니라 미래 산업의 토대가 될 것”이라며 “소프트파워를 강화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상상력과 실험정신으로 무장한 인재를 양성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선언했다.

■과기부 선정 ‘SW 중심대학’…6년간 110억 원 투입해 SW 전문 인재 양성 = 가천대가 지난 4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SW 중심대학 2단계 사업에 선정돼 최대 6년간 110억 원을 지원받아 인공지능(AI)·SW 전문 인재를 양성한다. 지난 2015년 1단계 사업에 이어 2단계가 사업까지 연속 선정된 대학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가천대와 성균관대뿐이다. 이 사업은 1단계 사업을 한 수도권 6개 대학 중 2개 대학만 선정된 것으로 유명대학들을 제치고 가천대가 선정됐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SW 중심대학 사업은 산업체 수요기반의 SW교육과정 개편 및 SW 전공 정원 확대, SW 융합인력 양성 등 SW 전문인재 양성 사업으로 지난 2015년 처음 시작됐다. 올해부터는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교육 강화, 계열별·수준별 차별화된 SW 교육 과정 마련 등 SW교육 체계를 고도화하는 2단계 사업이 시작된다.

가천대는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SW기초교양교육을 의무화했으며 SW복수전공 및 연계전공을 활성화해 SW융합인력 양성에도 나서고 있다. 가천대 전체 학과 중 19개 학과의 커리큘럼에 SW와 밀접한 교과목 5개 이상을 포함해 SW 융합학과로 운영하고 있다.

김원 가천대 SW중심대학사업단장(특임(AI)부총장)은 “이번 사업 선정은 지난 1단계 사업성과를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SW 교육 패라다임을 정착시키겠다는 2단계 사업 비전을 높게 평가받았기 때문”이라며 “4차 산업 시대가 요구하는 최고의 교육으로 최고의 AI·SW인재를 배출하겠다”고 말했다. (이하 생략)